메인(홈)으로 바로가기 Home > 커뮤니티 > 중랑등단

[안재식 시인] 삶은 아름다워
작성자 : 중랑문학대학()   작성일 : 09.09.05   조회수 : 2464   첨부파일 :
삶은 아름다워


안재식

그녀의 꿈은 화가이고, 그의 꿈은 야구 선수다.
그들이 매일 걷는 큰길가 빌딩, 녹슬은 붙박이
세로간판이 바람에 흔들거린다. 불안하다.
곧 추락할 것만 같다.
그래도 호프집 ‘무한지대’글씨만 멀쩡하다.
장사가 되는 걸까?


날개가 부러진 새는 한쪽 날개로 난바다를
다시 건넌다. 그녀는 발로 그림을 그리고,
그의 의족을 달고 야구를 한다.
한쪽 다리를 잃어버린 개가 세 발로 큰길을 가로지른다.
땅에는 민들레가 홀씨를 홑뿌린다.

풀머리 민얼굴이 눈물겹게 아름다운 날.

이전글 [안재식] 새해 첫마음
다음글 [안재식 동화] 왕이 없는 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