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으로 바로가기 Home > 중랑구역사 > 문화재/문화유적

천순원년 이윤손 유서 (天順元年 李允孫 諭書)
종목 보물 제1289호
명칭 천순원년 이윤손 유서(天順元年 李允孫 諭書)
수량/면적 1장
지정일 1998.12.18
소재지 서울 중랑구 중화동
시대 조선시대
소유자 이영옥
관리자 이영옥

[원문정보]
유평안도도절제사이윤손 / 경수위일방체임비경범 / 병응변안민제적일/
(諭平安道都節制使李允孫) / (卿受委一方體任匪輕凡) / (兵應變安民制敵一)
응상사자유구장려혹 / 유여여경독단처치 / 사즉비밀부막가시위
(應常事自有舊章慮或) / (有予與卿獨斷處置) / (事則非密符莫可施爲) /
고사친압제십사밀부경 / 기수지고유 / 천순원년삼월십이일 /
(故賜親押第十四密符卿) / (其受之故諭) / (天順元年三月十二日)

평안도도절제사 이윤손에게 하유(下諭)한다. 경(卿)이 한 지역의 위임을 받았으니 책임이 크다.
군사의 동원과 변란의 대처, 백성의 안전과 적(敵)의 제압 등에 관한 것은 모두 별도의 구장(舊章)이 있으나,
만일에 과인이 경(卿)에게 독단처치(獨斷處置)하게 할 일이 있게 되면 밀부(密符)가 아니하고서는 행할 수 없다.
그래서 친압(親押)한 제십사밀부(第十四密符)를 내리니 경(卿)은 이를 수령(受領)하라. 이런 이유로 하유(下諭)한다.
천순원년 3월 12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 1289호(1998.12.18 지정)인 이윤손 유서는 세조 3년(1457년) 3월 12일 세조께서 친히 날인한 “제14밀부(第14密符)”를 내린다는 내용의 유서를 말한다.
이는 이윤손이 세조 원년(1455년) 8월 19일 평안도 도절제사(세조 12년 관제개편에 의해 병마절도사로 개칭)로 임명된 후 관례에 따라 유서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윤손의 본관은 가평이며 이다림의 맏아들로 태종14년(1414년) 10월 3일 한양에서 태어났으며, 세종20년(1438년) 무과에 급제하여 경상좌도 병마절제사, 강원도 관찰사, 한성부윤, 호조참의, 중추부지사(中樞副知事) 등을 지냈다.
유서는 국왕이 군사권을 가진 관원에게 내리는 명령서로 조선시대에는 관찰사, 절도사, 방어사, 유수(留守) 등이 왕명 없이 군사를 발동하거나 역모를 일으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이다.
국왕이 밀부(密符)를 내릴 때는 유서를 함께 내렸으며, 관원에게서는 매우 귀중한 것이어서 항상 유서통에 넣고 지니고 다녔다.
현재 이 유서는 중화동 326-9호에 거주하고 있는 이윤손의 19대 손인 이영옥씨가 소장하고 있다.